바로가기 메뉴
본문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
여행후기

  • 출력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공유
  • 네이버블로그로 공유
2년만에 찾은 대천 :)
2021-10-24 537
이놈의 코로롱 때문에 약 2년 만에 찾게 된 대천해수욕장.
무언가 바뀐 듯하면서 여전한 이곳이 반가웠다.

2년 사이에 바뀐 것이라면, 우리의 나이와 마스크 쓴 사람들.
2년 사이에 바뀌지 않는 것이라면, 여전히 우릴 반겨주는 바다와 펜션 사장님 부부의 인심이다.

2년 전에는 보지 못했던 제트보트라는 것도 타보고, 2년 만에 일몰도 구경하고, 이 주변 상가들을 다 돌아봤다.
그래도 아직 여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.

2년 만의 방문에도 어색함 없이 맞이해주시던 펜션 사장님 부부의 따스함.
그 마음만큼 추위 없이 펜션에서도 따뜻하게 묵어갔다.


바쁜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, 대천은 따스한 선물이 되어주었다.
잘 힐링하다 갑니다 :)